2007. 6. 11. 22:41

[Book Review] 청소부 밥

지난 토요일에 아는 분으로부터 선물받고 어제저녁에 잠깐, 그리고 오늘 그렇게 후딱 읽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소부 밥! 이름조차 푸근한 밥 아저씨.

사실 이건 개인적인 거지만, 울 회사 사장이었던 밥 피커드 사장님을 생각하면 밥이라는 이름은 그다지 푸근하게 느껴지기가 어렵다. 그래도 그분 원래 full name이 로버트니까... 그래서 그런거라 위안해본다. ㅎㅎ

밥 아저씨 이야기는 마치 꽤 오래 전에 여기에 첫 북 리뷰를 남겼던 <에너지 버스>조이와 닮아있다. 요즘 이런 얘기가 붐인가 봅니다. 무슨 원칙들을 맨날 1주에 한 가지씩 배워가서 삶에 적용해보고 다들 궤도를 찾고, 다시 행복하게 되니까 말이다. 이 책도 그런 점에서는 약간 진부한 형식이다.

밥이라는 사람이 실존인물인지는 모르겠으나, 어쩐지 지구상 어딘가에 살았을 법한 사람이다. 이 책은 밥 아저씨가 본인이 청소를 맡고 있는 회사의 젊은 CEO 로저 킴브로우를 만나 자신이 아내 엘리스로부터 받은 여섯 가지 지혜를 나누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를 통해 로저는 이 여섯가지 지침을 실천하면서 삶을 긍정적인 궤도 위에 올려놓게 된다.

그 여섯가지 지침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지침: 지쳤을 때는 재충전하라
밥의 아내인 엘리스는 현명한 여자였음에 틀림이 없다. 지쳐가는 남편에게 새장을 만들 것을 부탁한 엘리스는 그 안에서 그의 남편인 밥이 회사의 복잡한 일들로부터 잠시나마 벗어나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었다.

몇 년전 나에게 새장은 요리였다. 뜻밖의 기회에 엄마가 아는 분으로부터 요리를 배우게 되었었는데, 그룹으로 그 댁에 가서 배우는 형식으로 2주에 한 번 가게 되어 있었다. 당시만 해도 그저 맛있는거 먹으러 간다 샘치고 한 번씩 다녀오자 싶어서 가게 된 자리였는데, 그 자리가 나를 재충전하는 소중한 주춧돌이 되었다. 직장을 갖고 일하는 사람은 나혼자인 그 모임에 가면 나는 회사일을 거의 잊어버리고 나와 전혀 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몰입할 수 있었다. 게다 2주의 한번이라는 주기가 그당시 나에게는 부담스럽지 않아서 다녀오고 나면 그 모임이 그리워지곤했다.

한 일년 전부터 그 모임에 정원수가 모자라면서 모임을 갖지 못하고 있는데, 대신 나는 새로운 재충전 놀이감을 찾았다. 바로 천연비누와 화장품을 만드는 놀이다. 요리가 나와 내 주변의 사람들의 입을 즐겁게 했듯이, 이번 놀이는 피부를 건강하고 아름답게 가꾸도록 도와주고 있어 나는 이 재충전 놀이를 흠뻑 즐기고 있는 참이다.

두 번째 지침: 가족은 짐이 아니라 축복이다
일의 목적을 깨닫지 못하는 순간, 그 사람은 일하는 기계나 돈버는 기계로 전락하기 쉽다. 물론의 일의 목적을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나는 그 사람을 마음 속 깊이 불쌍하게 생각할 참이다.

일의 목적, 삶의 목적.. 어떤 일을 하고, 보고서나 제안서를 쓸 때면 가장 먼저 생각해 보는게 목적이다. 목적이 이끄는 삶은 바른 궤도 위에 올라간 삶이다. 그러나 목적을 잘못 알고 있거나 목적이 없는 삶은 어떤가?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위험천만한 인생이 펼쳐져있을 뿐이다. 내가 일하는 목적은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도, 더 많이 배우기 위해서도 아니다. 대학시절 어느 어른이 말씀해주신 것처럼, '공부해서 남 주기 위해서'이다. 내가 힘들여 배운 것들을 다른 사람들에게 값없이 주기 위해서이다. 나는 그것을 '영향력'이라고 생각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다른 사람들에게 끼치기를 희망한다. 아직도 혈기 왕성해서 내 안의 내가 펄떡거려 부족하기 이를데 없지만 말이다. 언젠가는 조금 더 다듬어진 모습으로 영향력을 끼치기를 기대한다.

세 번째 지침: 투덜대지 말고 기도하라
사실 내가 제일 잘 못하는 것 중에 하나가 투덜대지 않는 것이다. 나의 MBTI의 J 성향이 쉬지도 않고 더 바른 것은 무엇이고 덜 바른 것이 무엇인지 자동적으로 내게 알려주곤 해서 나는 시시때때로 잘못된 일을 보아넘기기 보다는 짚고 넘어가는데에 익숙해져 있다. 이 세 번째 지침을 들었을 때, 사실 가장 먼저 뜨끔했고, 가장 많이 반성했다. 투덜댄 많은 시간을 돌이킬 수는 없지만, 앞으로 오는 순간들에는 투덜댐의 횟수를 줄일 수 있기를.. 그리고 그 순간 내 마음을 모아서 기도하면서 지혜를 구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네 번째 지침: 배운 것을 전달하라
어렸을 때 내 꿈 중에 하나는 교사였다. 배운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해줄 때 나는 내 안에 배운 지식들이 보다 선명하게 내게 남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럴 때마다 우쭐한 마음이 들곤했다. 지금이야 너무나 똑똑한 사람들이 세상에 많아서 우쭐한 마음이 들 새가 없지만 말이다.

배운 것을 전달하려면, 먼저 그 배운 것을 내 방식으로 소화해야 한다. 그래야 내것이 되고, 겉도는 지식이 아니라 속이 알알이 박힌 알찬 지식을 전달해 줄 수 있다. 내게 좋은 스승이 많은 덕분에 나는 전달할 배울 것이 조금 더 있는 것 같아 신이 난다.

다섯 번째 지침: 소비하지 말고 투자하라
삶의 목적에 비추어 도움이 되는 것인지 아닌지를 살펴보면 분명해진다. 나는 간혹 주변 사람들의 잣대에 내 일의 평가를 맡겨둔 채, 그 판단을 따라 내 삶을 옮기다가 정신이 드는 때가 있다. 한번 밖에 없는 인생의 방향키를 타인에게 넘겼을 때, 그 결과는 분명하다. 내 삶의 목적을 모르는 사람들은 소비하는데 주저함이 없다. 하지만, 내 삶의 목적은 아는 나에게는 의미있는 일이고 투자이다. 비록 타인의 눈에는 낭비로 보일지라도 말이다.

여섯 번째 지침: 삶의 지혜를 후대에 물려주라
이 지침은 네 번째 지침과 많이 맞닿아있다. 개인적으로는 좀 더 시간이 흐르고 내 안에 더 많은 것들이 쌓이면 보다 적극적으로 이렇게 하고 싶다.

나는 이 책의 말미에 밥 아저씨가 죽음에 대해 설명하는 비유가 참 마음에 들었다. 죽음으로 이별에 이르는 것은 참 슬픈 일이다. 친할아버지와 외가댁 조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셨지만, 내게 죽음은 피부에 와닿을 만큼 아프거나 서운하지는 않다. 하지만, 그 죽음의 대상이 엄마나 아빠, 내 동생이라면 그건 좀 많이 괴로울 것만 같다.

주어진 시간을 다 마쳤다는 밥 아저씨는 인생을 어느 시인처럼 소풍 나와 하루종일 즐겁게 보냈던 날처럼 설명했다. 저녁이 되어 몸은 녹초가 되었는데, 침대에 눕기 전에 머릿속은 온통 그 날의 즐거운 기억으로 가득차 있는 그 때.

내 인생의 마지막 날, 나는 그런 기억으로 행복하게 눈을 감을 수 있을까?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아온 밥 아저씨처럼 내 생의 마지막 날 행복한 기억을 하고 눈을 감을 수 있도록 내일도 모레도 열심히 살아야겠다.

Trackback 3 Comment 7
  1. Favicon of http://www.read-lead.com/blog BlogIcon Read & Lead 2007.06.11 23:51 address edit & del reply

    삶의 지혜가 물씬 느껴지는 좋은 글입니다. 지침 하나하나가 마음 속에 와닿는 느낌이 정말 좋습니다. 평생 이 지침을 잊지 않고 잘 실천하면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06.12 18:06 address edit & del

      말씀 감사합니다. :) 평생 이 지침 잊지 않고 살수 있도록 종종 되새김질 해보려고 합니다.

  2. Favicon of http://jiself.com BlogIcon jiself 2007.06.12 08:40 address edit & del reply

    가족이란 이름의 무게감은 조금 어깨를 힘들게 합니다. 하지만, 그 가족이 있기에 살아가는 목적을 만들어 낼수도 있는 것이겠지요. ^^

    두번째 지침. 가족은 축복이다에 동감합니다.

    가족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하였다는 포스팅을 올린 저에겐 조금 더 남다르게 다가오는 구절이네요.
    (단, 마눌쟁이님으로부터 감기를 전달받은 지금은... -_-)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06.12 18:08 address edit & del

      jiself님 제주도 여행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몇년 전에 가족들과 제주도로 여행 갔던 기억을 되살려가면서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가족은 분명 무게감이 느껴지기도 하는 단어이지만, 그보다는 힘을 주는 존재임에 틀림이 없죠. 그래서 축복이라는 말에 온전히 동의가 되어지나봅니다.

  3. Favicon of https://www.designlog.org BlogIcon 김현욱(a.k.a. maru) 2007.06.19 11: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책을 선물 받으신것 같습니다.
    권장도서로 알고 있습니다. 삶의 진솔된 이야기면서도 쉽게 지나칠 수 있는 부분들을 짚어주는게 한번 쯤 곁에두고 읽어 볼 만한 책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저녁에 틈나면 제니님이 요약하신 글을 한번 더 자세히 읽어봐야 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juejenny.tistory.com BlogIcon 至柔제니 2007.06.19 12:23 신고 address edit & del

      읽으신 후에 마루님 적용도 들려주시면 저에게도 큰 기쁨일 것 같아요. (슬그머니 숙제를 드리는 센/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obfans BlogIcon 강헌 2007.08.19 15:42 address edit & del reply

    밥아저씨 관련 트랙백 하나 남겨요 ^^ 구글에서 밥아저씨로 검색하니 JENNY님 포스팅이 맨앞에 있어서 들어왔네요. 포스팅도 잘 읽었습니다.

2007. 4. 9. 09:21

입사 4주년 기념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기념일은 4월 7일입니다만, 토요일이었던 관계로 오늘 아침 함께 일하는 분들 책상위에 짧은 노트와 함께 간식(빵과 초콜릿)을 올려놓았습니다.
 
작년에는 도너츠를 나눠먹으면서 보냈었는데, 이번에는 좀 예상치 않은 걸 해보고 싶었어요. 월요일 아침을 시작하는데, 누군가 책상 위에 먹을 걸 올려놓으면 기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습니다.

사람들마다 반응은 제각각이지만, 즐거워하는 모습에 저는 두 배, 세 배 더 기쁘네요. 히힛

앞으로 이 블로그가 1주년, 2주년 맞는 그 날을 고대하면서 오늘도 열심히 블로깅을 하겠습니다.

P.S.) 직원들에게 보냈던 제 짧은 노트를 공유합니다.

전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멋진 당신과 에델만에서 일하고 있으니까요.
벌써 4년이 흘렀네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오늘 하루도 시작하려고 합니다.
Smile and be happy~!

From Jenny
Trackback 0 Comment 12
  1. Favicon of http://www.careerblog.co.kr BlogIcon 커리어블로그 2007.04.09 09:49 address edit & del reply

    축하드립니다. 저도 4월 8일이 입사 5주년 되는 날이였는데~ 글 속에 잠깐이지만 님의 애사심도 느낄 수 있어 좋으네여 ^^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04.09 13:12 address edit & del

      저랑 1년하고 하루 차이가 나네요. 애사심.. 긴 시간 함께 한 만큼 정도 많이 들었고, 그만큼 좋은 곳이기도 해요. ;)

  2. Favicon of http://www.junycap.com BlogIcon junycap 2007.04.09 10:20 address edit & del reply

    제니, 입사 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한 클라이언트를 2년 넘게 함께 해주셔서 매우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에델만에서 서로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켜볼 수 있도록 노력합시다!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04.09 13:13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부장님이 있어 2년 넘께 함께 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서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서로가 도움이 되었으면 해요.

  3. Favicon of http://info1.tistory.com BlogIcon info1 2007.04.11 00:54 address edit & del reply

    차장으로 고고싱~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04.11 15:07 address edit & del

      거 참.... 자꾸 그럼 화냅니다~

  4. 김호 2007.04.13 04:05 address edit & del reply

    Jenny. 다시 한 번 축하합니다. 교보빌딩에서 함께 일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세월은 어찌나 빠른지. 다음 주 AP Academy에 가서 의미있는 시간 보내길. 4년도 돌아보고, 또 앞으로 올 4년도 생각해보고... 콩그레츄레이션~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04.13 14:22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다음 주 의미있는 시간을 만들기 위해 숙제가 많네요. ^^;; 말씀하신 것처럼 과거 4년과 앞으로 올 4년을 생각해 보는 시간 보내고 오겠습니다.

  5. 나연 2007.04.13 18:04 address edit & del reply

    재련아,
    늦었지만 입사 4주년 축하해!! 함께 PR인으로서 고민하다가 비록 나는 다른 길을 택하게 되었지만 끝까지 PR인으로서 전문성을 쌓고 있는 네가 참 자랑스러워. 정말 축하해!!

    • 至柔제니 2007.04.14 11:19 address edit & del

      나연아, 축하 고마워. 서로 다른 길을 가고 있지만, 언제나 넌 내게 좋은 친구이자 지원군이야. 나도 너 응원 중. ^^

  6. Favicon of http://thevision.egloos.com BlogIcon 꿈꾸는사람 2007.04.18 23:17 address edit & del reply

    에델만이 첫직장이신가요? 제 블로그에 다녀가신 분이 누구신가 했더니만, 쥬니캡과 같은 곳에서 일하고 계시군요. 건승하세요.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 BlogIcon 至柔제니 2007.04.23 19:06 address edit & del

      반가워요, 꿈꾸는사람님. 쥬니캡님과 같은 직장에서 일하고 있어요. 두번 째 직장이구요. 종종 대화했으면 해요. (해외출장으로 답변이 많이 늦어서 죄송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