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11. 28. 18:30

[Book Review] The Secret (비밀: 시크릿)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 세기 동안 단 1%만이 알았다는 사실도, 오프라 윈프리 쇼 홈피를 마비시켰다는 것도, 세계가 들썩이고 있다는 것도 내겐 별 의미가 없었다. 이 책을 사게 만들었던 것은 친구가 내 얘기를 듣다가 '시크릿에 나오는 얘기가 네가 말하는 그건가봐'라고 말했을 때, '그 책이 뭔지 사서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당장에 서점에 달려가 책을 사 들었다. 비밀이라는 게 뭔지, 왜 사람들이 열광하는지 나는 그제서야 알고 싶어졌다.

비밀은 바로 끌어당김의 법칙이다. - 밥 프록터

우주 만물이 내가 생각하는 방향대로 흐르는 자연의 법칙이 있다는 것, 그게 비밀이다. 그러니 내 생각이 긍정적이고 좋은 것에 머무는 한 우주는 나의 바램을 성취하기 위한 방향으로 움직인다(끌려온다)는 것이다.

생각의 포커스가 어디 있는가는 우리가 말하는 의도와는 조금 다르다. 단어 하나하나에 반응한다. 예를 들어, 우리는 분명 '지체되는 게 싫다'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생각은 '지체'라는 단어에 포커스를 두고 있으므로 '지체되면 좋겠다'고 해석되고 지체를 이루기 위해 움직인다는 것이 조금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나 또한 이런 경험이 있다. 스키를 배운지 얼마되지 않아서였다. 조금 더 상급코스에 가서 스키를 타고 싶었던 나는 리프트를 타고 중급자 코스를 따라 내려오고 있었다. 겁을 잔뜩 먹고 내려오는 길에는 예상치 못한 난코스들이 버티고 있었는데, 이 때 마음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상황이 달라졌다. '어, 어, 넘어질 것만 같아. 어떻하지?'라고 생각한지 몇 초가 지나지 않아서 내 몸은 넘어지기에 적합한 엉거주춤한 자세로 곧 바닥을 향해 엉덩방아를 찧고 있었다. 다행이 눈이 폭신했기에 다치진 않았지만, 기분은 영 나빴다. 그래서 툭툭 털고 있어나, 잘 가보자고 마음을 먹고 또 다시 예상치 못한 난코스가 나타났을 때 난 '이번엔 잘 갈 수 있을 것 같아. 할 수 있어'라고 마음을 먹고 도전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 나 스스로도 깜짝 놀랄만큼 유연하게 스키를 타고 내려온게 아닌가. 몇 차례 그런 일을 반복하고 나서 나는 자신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왔었는데, 사실은 내 생각이 그런 상황을 이끌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생각은 주파수를 결정하고, 감정은 우리가 어떤 주파수에 있는지 알려준다.

그러니 유쾌한 주파수에 더 자주, 더 많이 머물도록 하기 위해 '기분전환 도우미' 리스트를 작성해두는 것도 좋겠다.

내게는 상큼한 레몬주스, 친구의 반가운 전화 또는 문자, 신나는 음악, 맛있는 음식이 기분전환 도우미가 되어준다. 당신은 어떤 기분전환 도우미를 가지고 있는가?

놀랄만한 비밀을 알게 되었으니, 이제 이 비밀을 잘 활용하는 일만이 남았다. 그것은 1단계 구하기 - 2단계 믿기 - 3단계 받기로 이루어진다. 구할 때는 구체적으로, 믿을 때에는 이미 받았다고 생각하고 행동하고 말하고 생각하는게 필요하다. 또 받기 단계에서는 원하는 것이 이뤄졌을 때의 감정, 즉 감사(thank)와 그림그리기(visualization) 과정을 통해 주파수를 튜닝한다.

상상은 삶의 핵심이다. 다가올 미래의 시사회다 -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 건강, 다이어트 등 실생활에서 흔히 가질 수 있는 주제로 사례를 통해 접근해 우리의 이해를 도운 이 책은 <끌어당김의 법칙>의 실천편과 같은 느낌이다.

어렵지도 않게 쉽게 몇 시간이면 읽어낼 수 있는 책으로, 당신의 인생을 긍정의 힘으로 채워 꿈꾸는 행복한 인생, 성공의 인생을 살고 싶은 사람들에게 권한다.

Trackback 2 Comment 4
  1. Favicon of https://keen-knife.tistory.com BlogIcon 킨나이프 2007.12.01 17: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영화, 아니 다큐라고 할지, 한참을 보고서 한참을 두근거렸지요. 돈에 대한 관념에 대해서 저와 비슷하다고할지, 누군가를 무너뜨리고 가는것이 아니라고 말이지요. 좀더 좋은 맘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누군가는 이러잖아요. 누군가를 짓밟고 올라서라고...그게 싫더라구요. 이런 것이 나오기를 기다렸어요.

    • Favicon of https://juejenny.tistory.com BlogIcon 至柔제니 2007.12.02 11:17 신고 address edit & del

      맞아요, 감질거품님. 우리가 살아온 방식이 틀렸다고 말하는 목소리에 힘을 잃어가는 때에 다시금 힘을 얻게 하는 메시지였어요. :) 홧팅하세요!!

  2. Favicon of http://www.hohkim.com BlogIcon Hoh 2007.12.25 12:44 address edit & del reply

    제니 잘 지내지요? 이번 크리스마스, 그리고 올해는 어땠는지. 행복한 성탄 지내고, 새해엔 더욱 행복하길 바래요.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12.28 08:33 address edit & del

      코치님, 정신없이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조금은 여유로운 연말일 줄 알았는데, 부산한 마음으로 보내고 있어요. 코치님도 새해엔 하시는 공부와 일, 그리고 개인적인 삶도 조금 더 좋은 일들이 가득하길 바래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