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5. 6. 11:25

실제 세계의 커뮤니케이션

아이스크림만 먹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시원하고 달콤한 맛에 빠져있을 내 어렸을 적에.. 이젠.. 절대 그런 생각 안한다. 뜬금없이 왠 아이스크림 얘기냐면.. 말레이시아에서 교육받을 적에, 이 아이스크림으로 내게 아하!(A-ha)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글을 읽는 분들 모두 아이스크림을 떠올려 보시길 바란다. 아주 구체적인 이미지를 떠올려 보실 것을 권한다. (잠시 후)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는가?

어떤 사람은 골라먹는 재미가 있는 아이스크림 콘을 어떤 사람은 동네슈퍼에서 파는 떠먹는 아이스크림을, 어떤 사람은 파르페를 떠올 릴 수 있을 것이다. 개인이 가지고 있는 아이스크림의 이미지는 수천가지 종류가 있다. 개인적으로 나에겐 무식하게 큰 1갤런짜리 아이스크림 통이 떠오른다.

아이스크림이라고 다 같은 아이스크림이 아니다. 이렇게 각자 그리는 아이스크림의 종류가 다르기 때문에,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 '아이스크림'이라는 단어를 말했을 때 상대가 나와 같은 그림을 갖고 있으리라 생각하는 것은 희망사항일 뿐이며, 추측이라는 것이다. 커뮤니케이션에 있어 '이럴 것이다'라고 생각해버리는 추측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여기에서 지도(map)영토(territories)의 구분이 필요하다.

알프레드(Alfred Korzybski)는 "The map is not the territory"(지도는 영토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지도는 실제 영토를 설명하기 위한 상징일 뿐이며, 영토는 실제 세계(Real World)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이라는 단어를 떠올려보자. 중국지도, 천안문광장, 자금성, 장쩌민, 모택동, 붉은 깃발, 공산당... 이 모든 것은 지도의 개념이다. 광활한 중국땅, 중국인, 말, 문화, 역사, 사회, 경제, 정치 등 이 모든 것을 담고 있는 것이 실제 세계의 중국이다. 이것이 바로 영토의 개념이다.

# 보다 자세한 설명은 위키피디아의 지도와 영토의 관계 자료를 참고.

우리는 실제 세계에 살고 있기 때문에, 관념적인 지도를 논하는 것보다는 실제 세계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어떤 효과가 나타날지가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박 3일의 말레이시아의 일정 가운데, 대부분을 우리는 우리가 제공하는 PR서비스가 지도가 아닌 영토, 실제 세계에서 영향력이 있는 것이 될 수 있도록 에델만이 가진 지적자산과 소셜미디어라는 도구를 활용해서 실제 고객사와의 대화(Real World Conversation) 가운데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를 고민했다.

'P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자드웍스의 새로운 위젯  (3) 2008.09.09
Digital PR - 동영상 활용  (3) 2008.07.28
실제 세계의 커뮤니케이션  (8) 2007.05.06
억지 데이(DAY) 마케팅 보다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4) 2007.05.03
Real World Conversation  (2) 2007.04.28
AP academy 2007 in KL  (4) 2007.04.25
Trackback 0 Comment 8
  1. 김호 2007.05.06 14:20 address edit & del reply

    재미나면서도 의미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문제는 번역에서도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영어에서 butter(그네들 음식의 가장 필수적인 요소로서)를 번역할때 '버터'라고 하는 것이 맞을지, 아니면, 그 context를 고려해서 '된장'이라고 하는 것이 더 맞지는 않는 것인지...라는 논란이었지요.
    하지만, PR이라는 활동을 하는데 있어서는 직역보다는 의역이 더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도와 영역이라...좋은 비유 배우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 BlogIcon 至柔제니 2007.05.06 22:48 address edit & del

      ^^ 많은 걸 배웠지만, 가장 잘 이해하고 돌아와서도 자주 다른 사람들에게도 얘기하게 되는 소재입니다. 코치님과 했었던 워크샵 훈련 중에도 비슷한 것이 있었지요.

  2. Favicon of http://www.read-lead.com/blog BlogIcon Read & Lead 2007.05.24 22:01 address edit & del reply

    마쓰오카 세이고가 쓴 '지의 편집공학'이란 책을 보면 저자는 '언어 시스템을 아주 모호한 것이다'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마음이나 비즈니스 의도를 언어로 표현할 때 언어가 내포하는 의미의 복수성을 잘 manage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주 인상적인 글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juejenny.tistory.com BlogIcon 至柔제니 2007.05.25 09:10 신고 address edit & del

      Read & Lead님, '형언할 수 없다' 라는 표현을 처음 접했을 때, 세상에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것도 있을까 싶었는데, 살다 보니 굉장히 많은 것들이 그랬습니다. 설령 표현한다고 해도 의미가 얼마나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지 매순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3. Favicon of https://keen-knife.tistory.com BlogIcon 킨나이프 2007.11.20 15: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서로간에 많은 대화와 이해를 필요한다는 걸까요. 쉽게 생각해버리면 오해로 변질되는 것이 많으니까요.

    • Favicon of http://juejenny.tistory.com/3 BlogIcon 至柔제니 2007.11.20 20:07 address edit & del

      그렇죠. 대화와 이해가 더해질 때 진정한 communication이 이뤄지고, 오해는 사라질거예요.

  4. Favicon of http://www.prsong.com BlogIcon prsong 2008.12.19 11:16 address edit & del reply

    그 간극을 줄이는 게 또한 PR의 역할이겠지요. 저도 요즘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데 좋은 디딤돌이 된느 포스팅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제니님 :)

    • Favicon of https://juejenny.tistory.com BlogIcon 至柔제니 2008.12.22 09:09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저도 동의합니다. 부족한 글이 도움이 되었다니 제가 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