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2.12 22:43

구직 전 해보면 좋을 생각

직장생활에서 약 10명 가량의 파트파이머들을 관리하는 일을 맡고 있는데, 이 일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특별히 책을 내야겠다는 생각을 제공해준 시발점을 만들어주었다는데 개인적으로는 큰 의의를 두고 있다. 그간 수많은 이력서를 받고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나름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작성, 인터뷰 노하우 등이 생겨 차근이 정리해 볼 계획이다.

오늘도 파트타이머 2명을 뽑기 위해 받은 이력서 중 내 나름의 서류 전형을 거쳐 2명을 각각 따로 인터뷰를 했었다.

사실 오늘 인터뷰를 본 사람 중 한 사람은 인터뷰를 보지 않고 싶은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그 이유는 바로 이력서의 양식 때문이었다.

A4 용지 상단에 '이력서'라는 세 글자 다음에는 출생일과 함께 이력이 순차적으로 나열이 되어있었고, 그 아래에 이름과 전화 연락처와 이메일 주소가 있었으며, 다음 장에는 너무나 캐주얼한 사진이 한 장 덩그러니 저장되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너무나 성의없이 작성된 이력서임에 분명했다. 본인이 한 화려한 활동을 담는 틀의 문제로 그는 채용의 기회를 놓칠 뻔 했던 것이다. 이력서는 그 외에도 여러 가지 자잘한 실수가 많았다. 단체명이 제대로 언급되지 않거나, 대문자로 작성되어야 하는 고유명사 등은 형식없이 소문자와 대문자가 섞여 있기 일쑤였으며 본인이 한 활동에 대해 모호하게 작성되어 어떤 것들은 질문을 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이력도 있었다.

뛰어난 이력에 걸맞지 않은 이력서 때문에 그를 인터뷰에 초청했다. 함께 일하지 않더라도 이력서 작성에 대해서는 꼭 알려주고 싶은 나의 오지랍 넓은 성격 때문이다.

말끔한 그는 면접에도 아무런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졸업을 한 학기 남겨둔 그의 꿈은 기자였다. 넘치는 호기심과 다양한 관심사를 충족해줄 좋은 직장으로 신문사를 꼽는 그를 보면서 걱정이 앞섰다.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는 겉으로 보이는 직업의 한 면이 그 직업이 가진 전부인 줄 아는 것이다.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졌다고 하더라도, 꿈과 그 꿈을 이룰 직장을 정하는 일은 가벼이 넘길 일이 아니다.

첫째, 자신의 꿈을 정하기에 앞서 자신을 돌아보는 일을 먼저 하기를 바란다. 내가 잘하는 것과 내가 좋아하는 것으로 축을 만들어 잘하고 좋아하는 것, 잘하지만 못하는 것, 잘못하지만 좋아하는 것, 잘못하고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나눈 후... 본인의 과거를 훑어본다면 앞으로 자신을 무엇을 하면 좋을지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직업을 갖기 위해서는 필요한 능력과 적합한 성격 등이 있는데, 본인이 가진 것과 직업이 요구하는 것을 비교해보는 작업을 거치는 것도 좋겠다.

둘째, 먼저 그 길을 걸어간 사람과의 교류를 통해 직업에 대한 이해를 분명히 하기를 바란다. 실제 그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보면서 하루 일과는 어떤지, 어떤 일로 스트레스를 받는지, 가장 힘든 것은 무언지, 어떤 것들을 준비하면 좋은지 등을 알아보고 직업에 대한 실제적인 이해를 갖는 것이 필요하겠다.

직업에 대한 잘못된 스테레오타입을 가지고 자신만의 꿈의 세계를 가지고 취업한 사람은 얼마 안가 그 꿈이 깨어져 허탈한 마음으로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을 많이 봐왔다.

다른 방향의 길이 그들에게 준비되어 있겠지만, 사전준비를 잘 했더라면 피할 수도 있었던 길이라고 생각한다. 인생의 길을 반복적으로 우회하지 않도록 돌다리를 두드리며 직업인의 길에 들어서기를 바래본다.

신고
Trackback 1 Comment 12


티스토리 툴바